초등교육
  • 80년대 학교는 어땠을까? 한국민속촌, 복고 페스티벌 개최
  • 서정원 기자

  • 입력:2017.02.13 09:51






 

경기 용인시 한국민속촌이 복고 축제를 개최한다. 한국민속촌이 80년대 향수를 자극하는 세대공감축제 ‘추억의 그때 그 놀이’를 2월 18일(토)부터 3월 26일(일)까지 진행한다.
 

80년대를 연상케 하는 거대한 세트장으로 변신한 민속촌 조선마을에 ‘국민학교’가 등장한다. 교감 선생님의 훈화말씀과 국민체조를 시작으로 받아쓰기 시험, 굴렁쇠 소년 선발대회, 비행기 만들기 등 학창시절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가요톱텐, 가족오락관, 주말의 명화 등 듣기만 해도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는 TV 프로그램을 소재로 만든 특별공연 ‘그 시절 작은 텔레비전’도 매주 주말마다 펼쳐진다.
 

국민학교 앞 아씨문방구에는 매년 관람객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아온 연탄불 달고나, 입에서 살살 녹는 솜사탕 등 먹거리와 다마고치, 못난이인형 등 옛날 장난감이 가득하다. 특히 올해는 1990년대 남학생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대형 미니카 트랙이 설치되어 짜릿한 경주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컴퓨터도 스마트폰도 없던 시절 아이들의 놀이터였던 추억의 골목길에서는 이색체험의 끝판왕으로 떠오르며 축구선수 정대세, 외국인 육상선수도 참여한 바 있는 ‘벨튀체험’이 진행된다.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치는 아이를 쫓는 ‘이놈아저씨’, 사연 읽어주는 남자 ‘DJ 전영녹’, 구두방 큰아들 ‘허상철’ 등 8090 캐릭터를 만나 요절복통 시간여행을 즐길 수 있다.
 

그래도 아직 아쉽다면 초원사진관을 찾아가 직접 과거로 돌아가 보는 것을 추천한다. 교복, 교련복, 선글라스, 마후라 등 골목길을 주름잡았던 그 시절 추억의 아이템을 착용하고 만화방과 전파사에서 사진을 남겨볼 수 있다.
 

복고 축제를 기념하여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된다. 만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교복을 착용하고 방문하면 자유이용권을 5천원 할인해준다.
 

한국민속촌 황선집 마케팅팀장은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여 보다 많은 관람객의 공감을 얻고자 1990년대 추억까지 축제에 담아내려 노력했다”며 “이번 축제를 즐기며 음악, 패션, 요리 등 사회 전반에 흐르는 복고 열풍의 열기를 만끽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축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민속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듀동아 서정원 기자 monica8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에듀동아 서정원 기자 monica8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3월 민속촌

# 민속촌 할인

# 민속촌 이벤트

# 민속촌 이놈아저씨

# 민속촌 아씨

# 한국민속촌 아씨

# 한국민속촌 벨튀

# 민속촌 달고나

  • 입력:2017.02.13 09:5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