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업 서류전형에서 지원자의 스펙을 최소한으로 기재토록 요구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면접을 통해 외국어 실력을 검증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올해 면접에 참여한 구직자 10명 중 5명은 ‘영어면접을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35.7%는 ‘일반면접에서 영어로 질문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YBM 한국토익위원회가 취업포털인 잡코리아와 함께 올해 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 563명을 대상으로 ‘영어면접 및 일반면접에서 영어질문을 받은 경험’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본 면접 중 영어면접에 참여한 경험이 있나’라는 질문에 51.2%가 ‘있다’고 답했다. 

영어면접을 본 기업은 중견기업(42.4%)과 대기업(33.0%)이 많았고 직무 중에는 △마케팅(26.8%) △기획(23.2%) △해외영업(19.3%) △영업관리(18.9%) 순으로 많았다. 참여했던 영어면접 난이도 ‘상·중·하’ 중에서 ‘중(영어로 일할 때 어려움이 없을 정도)’을 꼽은 구직자가 63.9%로 가장 많았다. ‘상(고급 수준의 비즈니스 회화를 해야 할 정도)’은 14.9%, ‘하(기초적인 영어회화 실력을 갖추면 될 정도)’는 21.2%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영어면접의 질문유형으로는 ‘자기소개서상의 경험에 대한 추가 질문(53.8%)’을 받았다는 구직자가 2명 중 1명 정도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업무 상황을 주고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답변 요구(37.8%) △일상생활에 대한 질문(23.6%) △직무용어에 대한 이해와 풀이(23.3%)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영어면접이 아닌 ‘일반면접에서 영어로 질문을 받았다’는 구직자도 35.7%로 10명 중 3명에 달했다. 

일반면접에서 영어질문을 한 기업은 △중견기업(43.8%) △중소기업(34.3%) △대기업(27.4%) 순으로 나타났다. 지원직무 중에는 △마케팅(24.4%) △인사(15.9%) △기획(14.9%) △해외영업(14.9%) △영업관리(13.4%) 순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문은 ‘자기소개서상의 경험 등에 대한 추가 질문(46.3%)’, ‘업무 상황에 대한 대응(39.3%)’ 등의 유형으로 영어면접에서의 질문유형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러한 면접방식에 따라 영어면접 질문을 미리 준비하는 구직자들도 적지 않았다. ‘영어면접 및 일반면접에서 영어로 질문 받는 상황을 미리 대비했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구직자 중 절반 정도인 51.3%가 ‘준비했다’고 답했다. 이중 ‘일반 면접에서 영어로 질문 받는 상황을 준비했다(27.7%)’는 응답이 ‘영어면접을 준비했다(23.6%)’는 응답자보다 소폭 많았다.

영어면접 질문 준비방법은 ‘토익스피킹 등 영어회화 시험을 준비했다’는 응답이 37.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단어·문법·회화 독학(33.7%) △오프라인 영어회화 학원 수강(23.5%) △영어면접 스터디 실시(21.4%) 순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온라인뉴스팀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