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대학교 성낙인 총장은 10월 12일(수) 시흥캠퍼스 철회를 주장하며 행정관 점거 농성중인 총학생회 학생들과 행정관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대화에 나섰다. 지난 10월 10일(월) 밤 학생들이 행정관을 점거한지 이틀 만에 대화의 장에 나선 것이다.

1시간여 동안 진행된 간담회에서 성낙인 총장은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였고, 미래지향적 시흥캠퍼스 조성 필요성, 향후 학내 구성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통해 시흥캠퍼스 내용을 채워나갈 것 등을 설명했다. 반면 총학생회 학생들은 시흥캠퍼스 철회를 주장하고 있다.

서울대는 “금번 사태 해결은 물론 시흥캠퍼스 조성 세부계획 등 전반에 대해 학생들과 보다 적극적으로 대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듀동아 온라인뉴스팀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