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現 고2, 서울대 가려면 수능 ‘국수탐’ 만점 노려야”
  • 김수진 기자

  • 입력:2016.03.18 13:44
서울대 2018학년도 입시부터 수능 영어 비중 대폭 감소… 대입 전망은?

 



서울대를 목표로 하는 고2 학생들은 학생부를 보다 중점적으로 관리하고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도 영어보다는 국어, 수학, 탐구 영역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는 최근 학사위원회를 열어 2018학년도 정시모집부터 수능 영어 영역의 점수 반영 방식을 기존의 상대평가에서 등급별 차등 감점 방식으로 바꾸는 내용의 입시안을 통과시켰다. 2018학년도 수능에서부터 영어가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것에 따른 조치다.


○ 영어 90점만 받아도 만점

2018학년도부터 수능 영어가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영어 영역 등급은 원점수 100점을 기준으로 100~9089~8079~70점 등 10점씩 나뉜 구간마다 순서대로 1~9등급이 부여된다.

 

 

이번 서울대 입시안은 수능 영어 1등급을 만점으로 처리하고 2등급부터는 0.5점씩 등급별로 차등 감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방식을 적용하면 2018학년도 수능 영어 영역에서 90점을 맞아도 서울대에 지원했을 때 만점으로 처리된다.

서울대의 이번 조치에 대해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은 영어 절대평가 체제 하에서는 등급 간 점수 차가 10점이다. 다른 영역으로 치자면 문제 3~4개를 더 맞아야 극복할 수 있는 점수 차라면서 이 점수를 그대로 반영하면 다른 과목과의 형평성 문제가 있으므로 별도의 감점제를 적용해 다른 과목과 비슷한 수준으로 등급 간 점수 차를 좁히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수능 영어 영역은 상대평가로 치러지는 지금도 다른 과목에 비해 만점자가 많은 과목이다. 지금보다 만점자의 범위가 훨씬 넓어진다면 수능 영어의 영향력은 큰 폭으로 감소할 수밖에 없다. 현실적으로는 서울대에 지원하는 학생들 대부분이 1등급을 받겠지만 2등급을 받는다 하더라도 0.5점 차이에 불과하기 때문


○ 국어, 수학 가형 난도 높아질 수도

수능 영어의 영향력이 감소하면 결국 당락은 ’, 수능의 나머지 세 영역에서 갈릴 가능성이 높다.
오종운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수능 3강의 한 축인 영어의 영향력이 절대적으로 감소하면서 국어 및 수학 영역의 의존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극단적으로 보면, 수능 영어 성적을 0점 받는다고 해도 결과적으로 서울대 정시 전형의 한 요소로 반영될 때는 4점만 감점되므로 수학 영역에서 4점짜리 고난이도 1문항 더 틀린 정도에 불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영어를 제외한 다른 영역의 난도가 현재보다 더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 보다 우수한 학생들을 선발하려는 대학들의 입장에서 보면, “변별력이 약해진 영어 영역만으로는 우수한 학생들을 가려낼 수 없기 때문에 다른 과목에서 변별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요구할 수 있기 때문.
이종서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자연계 학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가형은 몇 년째 쉬운 수능 기조에 맞춰 출제됐다면서 영어의 변별력이 약해져 다른 과목에서 변별력을 갖춰야 하는 상황이 오면 수학 가형이 오히려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이어 인문계 학생들의 경우, 수학 나형이 이미 최상위권 사이에서 변별력을 갖는 과목으로 평가되므로 난도를 더 높이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면서 대신 국어 영역이 다소 까다롭게 출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수시 비중 늘어날까, 줄어들까?

이번 조치로 정시에서 수능 영어 영역의 영향력이 감소하게 될 것이라는 점은 입시 전문가들 모두 공통적으로 예견한 사항이다. 하지만 이번 조치가 정시를 넘어 수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는 입시전문가들마다 다소 의견이 갈린다.
오종운 이사는 전체적으로 수능의 변별력이 떨어지는 상황이라 대학들이 정시보다는 수시 선발 비율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수시 선발 비율 강화에 대비해 수험생들에게는 학생부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이종서 소장은 상위권 대학들은 수시에서 비교과 활동은 다양하게 했지만 학업능력이 다소 떨어지는 학생을 걸러내는 수단으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이용해왔다면서 하지만 수능 영어의 변별력이 사실상 없어지면서 수시전형에서 학생들의 학업 능력을 세밀하게 평가하는 장치가 없어진 만큼, 수시 비중을 무작정 늘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수시 최저학력기준에 대한 변화를 예상했다. 이치우 실장은 현재는 수능 최저 기준을 등급 합 5 이내처럼 영역별로 합산해서 내던 대학들도 반드시 영어 1등급 포함과 같은 조건을 내걸 수 있다고 말했다


▶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서울대

# 서울대 정시

# 서울대 수시

# 2018 서울대

# 영어 절대평가

# 수능

# 감점

# 1등급

# 최저기준

#

  • 입력:2016.03.18 13:4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