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장르 동시│주제 인성│창비 펴냄

 

'칠판이/ 커다란 철판이었으면 좋겠다/ 그럼 우리 반 친구들/ 모두 먹을 수 있는/ 볶음밥을 할 수 있겠지/ 선생님은 지휘봉 대신/ 주걱을 들고/ 엉덩이 흔들며 밥을 볶겠지.' 

 

동시집에 실린 시 ‘칠판 볶음밥’의 일부입니다. 칠판이 철판이었으면 좋겠다고 상상한 것이 참 재미있습니다. 이 동시집에는 일상에서 쉽게 보는 사물을 유쾌한 상상력으로 풀어낸 동시들이 실렸습니다.

 

이장근 글, 손지희 그림. 9000원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칠판 볶음밥

#동시

#인성

#창비

#이장근

#손지희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